고객센터 | 궁금한점은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Sub wrap
  • 고객센터
  • FAQ
  • 1:1 문의
  • 비회원문의
  • 지포테이토 소식
  • 이벤트 소식
News List
전체공지보도자료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287
보도자료
'이터널 블레이드'에서 살아있는 액션 쾌감 맛보세요
2012-02-21 5064

갈라랩이 선보이는 신작 롤플레잉 온라인게임 '이터널 블레이드'가 오는 16일부터 공개 서비스를 진행한다.

'아이엘: 소울브링어'를 리뉴얼한 '이터널 블레이드'는 액션을 비롯한 다양한 게임 시스템과 콘텐츠를 보강해 게임의 재미를 끌어올려 핵&슬래시라는 기존의 지향점을 보다 잘 드러낸 점이 특징이다.

특히 '귀여움'만을 강조한 게임이라는 기존의 이미지를 벗고 액션 게임으로서의 재미를 선보이기 위해 변신을 선택했으며 이런 변신에 대해 지난해 실시된 테스트에 참여한 게이머들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렇다면 '이터널 블레이드'의 변신의 이유와 그 새로운 속모습은 어떤지 갈라랩의 김형석 팀장과 박은영PM으로부터 이야기를 들어봤다.

Q. '이터널 블레이드'에 대한 간단한 소개를 부탁드린다.

김형석 팀장: '이터널 블레이드'는 '아이엘: 소울브링어'를 리뉴얼한 쿼터뷰 시점의 액션 롤플레잉 게임이다. 핵&슬래시 스타일 특유의 속도감 있는 전투를 즐길 수 있는 게임으로, 사냥의 재미는 물론 대량의 몬스터를 몰아 사냥하는 방식에 여타 게임과 차별점을 두고 있다.

Q. '이터널 블레이드'라는 명칭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박은영 PM: 이 명칭은 사내 공모를 통해 결정됐다. 액션 게임으로서의 분위기를 잘 살릴 수 있는 명칭을 찾다보니 게임 속에서 신들이 궁극적으로 얻고자 하는 무기의 명칭인 '이터널 블레이드'가 뽑히게 된 것 같다. 물론 처음부터 게임 명칭을 바꿀 생각을 하고 리뉴얼을 시작한 것은 아니었지만 게임이 바뀌게 되면서 점차 기존 '아이엘: 소울브링어'와는 다른 모습을 보이게 돼 새로운 이름을 지어야 겠다고 결정을 내리게 됐다.

Q. 그렇다면 '아이엘: 소울 브링어'와 '이터널 블레이드'의 차이로는 어떤 것이 있을까?

김형석 팀장: 우선 '아이엘: 소울브링어'가 가지고 있던 귀여운 이미지를 벗어나고자 '피오'의 역할을 많이 줄였다. 세계관이 저연령층까지 즐길 수 있는 내용이기는 하지만 너무 귀여운 그림만 메인으로 부각되다보니 액션 롤플레잉이라는 게임의 성격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이에 새로운 조력자로 '신수'를 넣었으며 몬스터도 보다 악당스러운 모습으로 바꿔 사냥할 의욕을 배가(?)시켰다.

Q. 시스템적으로도 변경점이 있나?

김형석 팀장: 물론이다. 전투 시스템이 이전과는 확 바뀌었다. 캐릭터의 직업에 따른 전직을 도입하고, 스킬을 개편해 보다 다채로운 스킬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앞서 소개한 신수를 통한 스킬 커스터마이징과 신수 합체 업그레이드 역시 이 게임만의 재미 요소다.

Q. 게이머들은 새로운 변경점에 어떤 반응을 보였나?

박은영 PM: 주로 새로운 전투 시스템에 만족한 모습을 보여줬다. 전투의 진행 방식을 핵&슬래시를 살릴 수 있는 모습을 갖추고자 했는데 이것에 대해 좋은 반응이 있었다. 또한 신수 시스템도 참신하다는 의견이 있어 열심히 준비한 보람이 있었다고 생각했다.

Q. 서비스 이후 추후 업데이트로 어떤 것들을 선보일 예정인지?

김형석 팀장: 너무 많은 것들을 준비하고 있어 여기서 다 풀어놓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웃음). 우선 신수합체의 개발이 거의 마무리돼 테스트 단계에 와 있으며, 도전 과제 시스템과 PvP결투장, 그리고 신규직업 도적 등이 빠른 시일 내로 선보여질 예정이다. 또한 올해 계획된 최상위 콘텐츠 및 대규모 전장 그리고 2차 전직 또한 게이머 분들이 놓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Q. 게이머들이 '이터널 블레이드'를 통해 만끽했으면 하는 점은?

김형석 팀장: 물론 전투의 재미를 느껴줬으면 한다. 몬스터를 대량으로 사냥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 업데이트 될 신수 합체 시스템과 PvP컨텐츠도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다. 개발자들마다 지향점은 각각 다르겠지만 게이머들이 살아있는 세계에서 함께 성장해 가는 재미를 느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앞으로도 살아있는 세계를 유지하기 위해 끊임없이 업데이트하고 게이머들과 대화해 나갈 것이다.

Q. 마지막으로 게이머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박은영PM: '이터널 블레이드'를 게이머들과 함께 성장하는 게임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 이 게임에 풍부한 재미를 채우기 위해 수많은 콘텐츠와 시스템을 준비중이며, 전주 보다 더 나은 게임으로 항상 성장해 나갈 것을 약속 드리겠다. 공개 서비스 이후에도 '이터널 블레이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이전글
이터널 블레이드, “아직은 부족, 완성도 더욱 높일 것”
다음글
'이터널블레이드' 갈라랩의 야심작이 다시 돌아왔다
목록

감자충전

고객센터

라펠즈

프리프